삼성전자, 삼성보안기술포럼 온라인 개최
상태바
삼성전자, 삼성보안기술포럼 온라인 개최
  • 박세아 기자
  • 승인 2021.08.17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IoT-5G 기술, 보안 우려 커져
보안기술 분야 트렌드 동향 공유
출처: 삼성전자
출처: 삼성전자

[애틀러스리뷰] 삼성전자가 ‘제5회 삼성보안기술포럼(Samsung Security Tech Forum, SSTF)’을 17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올해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경험을 향해(Toward a Safe & Reliable Experience)’라는 주제로 열린 삼성보안기술포럼은 학계·업계 관계자들이 참가해 보안기술 분야의 최신 기술과 동향을 공유하는 자리다.

이날 삼성리서치 연구소장 승현준 사장은 기조 강연에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5G에 대한 보안을 강조하며 삼성전자가 하드웨어, 소프트웨어에서 서비스에 이르는 모든 층위를 제공하고 보안과 개인정보 보호 연구에 앞장서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 승현준 소장은 ▲새로운 하드웨어 기능과 소프트웨어 통합을 통한 기기 내 보안 강화 ▲퍼징(Fuzzing) 등 소프트웨어 오류 검증 기법의 자동화 ▲AI와 머신러닝을 활용해 보안을 강화하는 위협 인텔리전스(Threat Intelligence) 등 삼성리서치의 주요 연구 방향을 소개했다.

삼성리서치 시큐리티팀장 황용호 상무는 투명성(Transparency & Open), 보호(Protection), 개인정보(Privacy)의 관점에서 사용자들에게 더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연구 활동을 공유했다.

이어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 컴퓨터공학과 로스 앤더슨(Ross J. Anderson) 교수 ▲미국 조지아공과대학교 컴퓨터공학과 무스타케 아마드(Mustaque Ahamad) 교수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교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콘스탄틴 베즈노소프(Konstantin Beznosov) 교수 ▲서울대학교 전기·정보공학부 이병영 교수 등 보안기술 분야 강연이 진행됐다.

케임브리지대 로스 앤더슨 교수는 신경망 모델(Neural Network Model), 머신러닝 기반 보안시스템 관련 연구를 소개했고, 조지아공대 무스타케 아마드 교수는 음성 인식과 자연어 처리 기술 발전을 기반으로 음성 통화의 보안성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설명했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 콘스탄틴 베즈노소프 교수는 코로나19로 가속화된 정보 추적 기술 분야에서 개인정보 활용과 보호 간 균형을 유지하는 방안에 대해 강연했고, 서울대 이병영 교수는 소프트웨어 검증 기법인 퍼징을 다양한 플랫폼으로 확대하는 연구를 소개했다.

한편, 삼성리서치 연구진들이 최근 보안기술 연구와 오픈소스 활동에 대해 발표했으며, 해킹 입문자부터 상급자까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해킹체험존(Hacker’s Playground)이 운영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넷플릭스, OTT-게임 연계로 새로운 기회 잡을까?
  • 中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자체 칩 개발 중?
  • [기획 연재 ③] 美 틈새 SVoD 서비스 성장세…OTT 업계 변화 가져오나
  • 5G 시장 주도하는 중국, 기지국-가입자 가파른 증가세
  • 지원센터-민관 협력 통해 5G 특화망 활성화 이끈다
  • 스포티파이, 차별화된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승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