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내달 29일 신설법인 '티맵모빌리티' 공식 출범
상태바
SK텔레콤, 내달 29일 신설법인 '티맵모빌리티' 공식 출범
  • 정근호 기자
  • 승인 2020.11.26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26일 오전 모빌리티 사업 분할 주주총회 승인
국내 대표 모빌리티 라이프 플랫폼으로 혁신 추진
모빌리티 사업, 자사 5대 핵심 사업으로 성장 가속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26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모빌리티 사업부 분할계획서 승인의 건'이 원안대로 통과됐다고 밝혔다. (출처: SK텔레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26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모빌리티 사업부 분할계획서 승인의 건'이 원안대로 통과됐다고 밝혔다. (출처: SK텔레콤)

[애틀러스리뷰]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26일 오전 10시 서울 을지로 본사 수펙스홀에서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 '모빌리티 사업부 분할계획서 승인의 건'이 원안대로 통과됐다고 밝혔다.

분할계획서 승인의 건은 의결권 있는 주식 총수의 81.64%가 투표에 참여했으며 참석 주식 총수 99.98% 찬성으로 최종 통과됐다. 주총 승인으로 내달 29일 신설법인 ‘티맵모빌리티’가 출범한다.

이날 박정호 SKT 사장과 이종호 티맵모빌리티단장은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모빌리티 사업 추진 의미와 비전을 주주들에게 소개했다.
박정호 사장은 "식사, 주거 외 가장 많은 비용이 드는 게 교통이며 일상에서 모바일 다음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 모빌리티"라며 "SKT의 ICT로 사람과 사물의 이동방식을 혁신하며 모빌리티 생태계에 새바람을 일으키기 위해 모빌리티 전문회사를 출범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경기권을 30분 내로 연결하는 플라잉카를 비롯 대리운전, 주차, 대중교통을 아우르는 대한민국 대표 '모빌리티 라이프 플랫폼(Mobility Life Platform)'을 제공하겠다"며 "모빌리티 사업이 SKT의 다섯 번째 핵심 사업부로서 새로운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공지능협회, 2021 AI KOREA AI 발행
  • SKT, 글로벌 통신사와 차세대 5G 규격 담은 백서 발간
  • 국토부, 한국형 스마트시티 개발 위한 국제공모 개시
  • 올해 1월 ICT 수출,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실적 기록
  • 국토부, 2050 탄소중립 로드맵 수립 추진
  • KT, 원스토어 지분투자로 국내 대표 앱마켓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