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5G 융합서비스 발굴 사업 착수
상태바
과기정통부, 5G 융합서비스 발굴 사업 착수
  • 김상일 기자
  • 승인 2021.04.29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디지털 생태계, 융합서비스로 구현
MEC 기반 융합서비스 모델 구축 추진
출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출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애틀러스리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원장 문용식, 이하 NIA)은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2021년도 '5세대(5G) 융합서비스 발굴 및 공공선도 적용' 사업에 착수한다고 29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기반으로 5G를 활용하는 다양한 융합서비스 모델을 공공부문에 구축하고 5G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으로,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총 1,20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2020년에는 안전·방역, 원격교육, 도로관리, 방역·교육, 건강관리, 지능형 산단, 환경 등 7개 분야 서비스 모델을 구축해 현재 운영 중이다.

특히 수요처에서는 비대면 안전·방역, 스마트산단 등의 서비스 모델 도입 규모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

올해는 400억 원을 투자해 MEC 기반 융합서비스 모델 구축과 함께 전후방 산업 활성화를 위한 개방형 MEC 기술 상용화 및 5G·MEC 표준화를 추진한다.

과기정통부 이승원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5G가 창출하는 융합서비스를 통해 경제·사회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해 올해를 5G+ 융합생태계 조성의 원년으로 만들 것"이며 "다양한 5G 융합서비스를 발굴하고 공공부문에 선도 적용하고 전후방 산업이 동반 성장하는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글로벌 음악 스트리밍 업체들, 고가 요금 대신 이용자 확대에 주력?
  • 메타버스 시대, 로블록스-구찌의 파트너십에 주목하는 이유?
  • 넷플릭스, 신사업 확장으로 OTT 시장 변화 대응 나설까
  • 세렌스, 이륜차 운전자 위해 스마트 안경 업체와 손잡다
  • 오디오 SNS ‘클럽하우스’ 식은 열기 속 한국형 클럽하우스 왔다
  • SKT, 이사회 중심 5대 위원회로 개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