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 ‘카 키(Car Key)’로 차량-집-지갑 연결한다
상태바
애플 아이폰, ‘카 키(Car Key)’로 차량-집-지갑 연결한다
  • 정근호 기자
  • 승인 2020.07.03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표준 단체 CCC, 디지털 키 2.0 규격 이어 3.0 버전 개발 중
애플, NFC 기반 카 키 도입 후 UWB 방식으로 변화 시도
차량공유-커머스-스마트빌딩 등 새로운 융합 서비스 가능해져
애플이 ‘WWDC’에서 아이폰과 애플워치를 자동차 키로 이용할 수 있는 '카 키(Car Key)' 기능을 공개했디. (출처: 애플)
애플이 ‘WWDC’에서 아이폰과 애플워치를 자동차 키로 이용할 수 있는 '카 키(Car Key)' 기능을 공개했디. (출처: 애플)

[애틀러스리뷰] 자동차 키가 열쇠, 스마트키에 이어 또 다른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 6월 22일(현지시간) 애플이 연례 개발자 행사인 ‘WWDC’에서 아이폰과 애플워치를 자동차 키로 이용할 수 있는 ‘카 키(Car Key)’ 기능을 공개한 것이다.

WWDC 행사 이전에 애플의 iOS 13.6 버전에서 모바일 앱을 자동차 키로 활용하는 기능이 추가될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포착된 것이 실제로 이어진 것이다.

이로써 카 키 시스템을 지원하는 차량 보유자 중 아이폰 이용자는 NFC 기능을 통해 차 문을 열 수 있고 지인과 디지털 키를 쉽게 공유할 수도 있게 됐다. 이에 따라 본지는 애플의 카 키 기능 도입이 업계에 미치는 파급 효과에 주목했다.


자동차 업계 컨소시엄 CCC, 디지털 키 2.0 표준 규격 제공

스마트 키는 자동차 제조사별로 독특한 디자인이 적용되면서 차별화를 위한 수단 중 하나로 활용됐다. 그러나 스마트폰이 일상생활에서 필수품으로 자리 잡기 시작한 이후 별도의 기기로 자동차 키를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스마트폰에서 바로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앱으로 키를 제공하는 방식이 등장했다.

이미 2010년대 중반부터 도입이 시작한 모바일앱 기반의 디지털 키는 물리적 형태로 제공되는 스마트 키의 단점들을 보완하고 새로운 혁신적인 기능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애플 이전부터 이미 자동차 제조사들을 중심으로 혁신적인 디지털 키 제공이 이루어진 것이다.

이 같은 상황은 2011년 자동차와 스마트폰을 연동시키기 위한 표준 규격 마련을 위해 ‘범업계 컨소시엄 CCC(Car Connetivity Consortium)’가 설립되면서 예상된 것이기도 했다. CCC가 중점을 두고 진행 중인 프로젝트 중 하나가 바로 '디지털 키' 시스템이었던 것이다.

 

CCC가 중점을 두고 진행 중인 프로젝트 중 하나가 바로 '디지털 키' 시스템이다. (출처: CCC)
CCC가 중점을 두고 진행 중인 프로젝트 중 하나가 바로 '디지털 키' 시스템이다. (출처: CCC)

현재 2.0 규격까지 발표되고 3.0 규격 개발이 진행 중인 CCC의 디지털 키 프로젝트는 스마트폰의 모바일앱으로 자동차 키 역할을 하는 것으로, 도어 개폐와 디지털 키 공유, 차량의 개인 설정 등을 가능하게 하고 있다. 대부분의 글로벌 자동차 업체는 물론, 보쉬와 같은 부품업체들도 CCC의 디지털 키 규격에 기반하되, 일부 차별성을 가미한 모바일앱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CCC가 개발 중인 새로운 3.0 규격은 NFC를 이용했던 2.0 규격과 달리 저전력 블루투스(BLE, Bluetooth Low Energy) 및 UWB(Ultra Wideband) 무선기술을 이용해 2.0 규격보다 훨씬 넓은 범위에서의 키리스(keyless) 접속을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 NFC 기반 디지털 키 기능 제공…향후 UBW 방식으로 전환

애플의 디지털 키 개발 소식은 2016년 자사 특허를 통해 최초로 알려졌다. 앞서 애플은 2010년대 중반부터 아이폰 기반의 디지털 키 개발을 추진했으며, 초기에는 자체 개발 중인 자율주행차 프로젝트 '타이탄'과 관련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이후 타이탄 프로젝트가 여러 이유로 인해 사실상 취소되면서 디지털 키 전략도 타 업체와의 협력 중심으로 수정된 것으로 보인다.

애플의 카 키 기능은 아이폰 월렛 앱에 디지털 키를 저장하고 다른 이용자와 공유하는 것이 주요 포인트다.

그리고 애플이 이를 위해 NFC 기능을 활용하면서 안드로이드 전용으로 디지털 키 모바일앱을 제공했던 다른 자동차 제조사의 참여도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은 지난 2014년부터 아이폰에 NFC 기능을 탑재했으나 그간 자사 서비스의 이용 외에는 이 기능을 허용하지 않았다. 그러던 중 지난해 발표된 iOS 13 버전에서 NFC의 ’read’ 모드를 허용하면서 개방적인 모습으로 전환했는데, 이는 이번에 발표된 디지털 키를 위한 사전 작업으로도 볼 수 있다.

 

애플의 카 키 제공에 따라 이미 디지털 키를 제공하는 각 자동차 제조사들이 일제히 iOS용 모바일앱을 선보이고 애플 생태계로 편입될 전망이다. (출처: 발레오)
모바일앱 기반 디지털 키를 제공하는 업체는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출처: 발레오)

즉, 애플이 카 키를 공식적으로 제공함으로써 이미 디지털 키를 제공하는 각 자동차 제조사들이 일제히 iOS용 모바일앱을 선보이고 애플 생태계로 편입될 것으로 예측된다.

또한 향후 CCC의 디지털 키 규격 3.0이 확정되면 애플도 NFC 방식에서 UWB 방식을 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이폰에는 이미 UWB 칩 'U1'이 탑재되어 있으며, 애플은 이를 활용해 아이폰이나 다른 기기의 위치를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태그 장치를 개발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리고 향후에는 디지털 키에도 UWB 방식이 적용되는 것이다.

 

디지털 키, 다양한 부가 서비스와 연계 가능성도 높아

이미 오래전부터 모바일앱을 디지털 키로 활용하려는 시도는 존재했으며, 이번 애플의 발표 이후 해당 시장의 규모는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그러나 여기서 중요하게 봐야 할 부분이 존재한다. 애플이 디지털 키를 자사의 ‘애플 월렛’ 앱을 통해 관리하는 것이다. 이는 모바일 플랫폼 업체인 애플이 다양한 자동차 제조사가 제공하는 디지털 키를 통합 관리할 수 있음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즉, 애플이 온라인-오프라인을 연계하는 또 다른 허브를 구축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그리고 애플이 카 키를 활용해 다양한 부가서비스와의 연계를 강화할 수도 있는 것이다. 이를 기반으로 차량의 승차/공유는 물론, 헬스케어 및 자동차 보험 등 새로운 서비스 상품을 개발할 가능성을 내비친 셈이다.

또한, 디지털 키는 자동차뿐 아니라 스마트 도어락 등 다양한 IoT 단말로 확대 적용될 수 있다. 이는 개인-스마트홈-스마트빌딩 등을 연계하는 새로운 이용 경험과 서비스 환경을 만들 수 있게 한다.

이처럼 현대에서 필수 존재가 된 ‘스마트폰’과 자동차 키의 새로운 변화는 단순한 ‘열쇠’ 역할을 넘어 온-오프라인 융합 시대를 알리는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리고 애플이 그 선두에 설 가능성이 더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넷플릭스, OTT-게임 연계로 새로운 기회 잡을까?
  • 中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자체 칩 개발 중?
  • [기획 연재 ③] 美 틈새 SVoD 서비스 성장세…OTT 업계 변화 가져오나
  • 5G 시장 주도하는 중국, 기지국-가입자 가파른 증가세
  • 지원센터-민관 협력 통해 5G 특화망 활성화 이끈다
  • 스포티파이, 차별화된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승부수?